29 October 2013


Black Swan, 2010
여성주의 학회하면서 본 영화. 으아아아 보면서 소름이.. 존나 무서웠당ㅠㅠㅠ 막 편집증적이면서 잔인한 장면도 많이 나오고 내용 자체도 엄청 기분 나쁜 그런... ㅠㅠ 하지만 나는 이 영화가지고 조모임 발표를 하게 되는데.. ㄲㄲㄲ 정말 지겹도록 인물 간 관계에 대해 말했으므로 뒷말은 생략한다ㅏㅏ











Before Midnight, 2013
봤다고 하기도 뭐한데 일단 껴넣어봄(..) 비포 선셋을 안 보고 봤..는데 재미도 없고 넘 지루했다. 사실 제대로 본게 아니라서 뭘 말할 수 있는게 아니지마능ㅋㅋㅋㅋㅋ식사 존내 오래함ㅋㅋㅋㅋㅋㅋㅋㅋ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러고보닠ㅋㅋㅋㅋㅋㅋㅋㅋㅋ홍콩영화도 두 편이나 봤었닼ㅋㅋㅋㅋ

God Of Gamblers, 1989
도ㅋㅋㅋㅋㅋㅋ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졸라 모든 클리셰의 집합이랄깤ㅋㅋㅋㅋㅋㅋ설마 기억상실이겠어라고 했는데 진짜롴ㅋㅋㅋ어엌ㅋㅋㅋㅋㅋㅋㅋㅋ마지막에 따다단~따다다단~하면서 들어오는 장면은 단연 이 영화 최고의 명장면이다ㅇㅇㅋㅋㅋ용선생도 자꾸 웃겼음ㅋㅋㅋㅋ주윤발과 유덕화의 풍선(?) 데이트ㅋㅋ막 버리고 가고 으어엌ㅋㅋ












All For The Winner, 1990
도신 끝나고 바로 이어서 본 도성...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사실 이땐 좀 졸리고 집중력도 떨어져서 기억도 잘 안 나지마능 주성치가 귀여웠단거ㅋㅋㅋ막 초능력ㅋㅋㅋㅋㅋ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몽땜에 정신 못 차리고ㅋㅋㅋㅋ세계도박대회였나...ㅋㅋㅋ












Gravity, 2013
현애인과 썸남시절(!? 이래봤자..)에 같이 본 영화. '거기다가 영화가 조금 무섭까지 해서ㅎㅎ..'라는 말을 들은.. 여튼ㅎㅎㅎㅎㅎㅎ영화보면서 으앜 멀미나는 줄ㅋㅋㅋㅋㅋㅋ쓸데없는 비유들(탯줄이라던가 진화라던가..) 빼고는 꽤 괜찮았던 것 같당. 그리고 역시 체력이 중요하다는 것도(..)


19 October 2013

연애를 시작함

오늘 새벽 3시 30분 좀 넘어서 고백을 받았다..ㅎㅎㅎ

10.19

1. 친구 생일이다. 재수하는 고딩 친구라 금요일에 편지 쓰고 과자 사서 택배로 보냄ㅋㅋㅋㅋ

2. 대학 와서 가장 친하게 지내고 있는 친구이자 동지가 운동을 관뒀다. 새벽 2시쯤 단체 나가서 자기 운동을 찾겠다고 카톡이 옴.

3. 사실 금요일에 지금 애인님이랑 선약이 있었다. 그런데 그보다 더 중요한 걸스토크 약속(..)이 생겨서 못 만난다구 함. 그런데 후반부에 남자 두명이 유입(!)되고 걸스토크가 끝남. 난 언제 끝나나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

3-1. 약속 관련해서. 다른 고딩 친구한테 만나자고 연락이 옴. 요즘 좀 힘들어하는 애라서 만나고 싶었지만 애인님 약속까지 깬 걸스토크 약속이라 어쩔 수 없이 다음에 보기로 함. ㅠㅠ


사람들 만나는거 끝나구 11시 반쯤 홍대 도착. 김치찌개에 소주를 먹으며 3시간 동안 수다ㅎㅎ.. 워낙 짧은 시간 내에 많이 가까워진거라 서로에게 확신같은게 필요했는데 어제그제 주거 문제랑 책임감 얘기 하면서 어느 정도 풀었고, 걸스토크로 다른 의문쩍은 부분들도 다 풀림. 상대도 마찬가지였고. 그래서 더 이상 신중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며..ㅎㅎㅎ
자리를 옮겨서 고백.

세상에 내가 연애라니


전화

오늘 그래서 아침 5시쯤에 조.용.히. 들어갔는데 엄마가 뙇..! 화장실 다녀오는 중인데 하필 딱 마주쳐서... 으앙 소름ㅋㅋㅋㅋ 여튼 그대로 쓰러져서 잠듬. 택시 아저씨가 운전을 넘 험하게 하셔서 속도 막 안좋았다.

1. 아침 11시쯤에 그 운동을 관둔 친구한테 전화가 옴. 내가 애인님이랑 있느라 카톡 답장을 못 하고 얘기나 하자고 남겼더니 전화가..ㅇㅇ. 1시간 좀 넘게 얘기를 들었는데 나름의 판단인 것 같고 뭐라고 해줘야 할 지 모르겠다. 그냥 앞으로 함께하지 못한다는 생각에 우울하다.

2. 그렇게 1시간 쯤 전화하고 있는데 애인님에게 카톡이 옴. 왜이리 전화를 오래 하냐며..ㅋㅋ나한테 전화하고 있었구나. 어차피 전화 끝낼 타이밍이라 곧 애인님과 통화. 50분정도 얘기한 것 같다. 우왕...ㅋㅋㅋㅋ막 어제 헤어질 때 잠깐 손잡고 걸었는데 또 손잡고 싶다~라는 걸 생각하면서 잠들었다구 한다. 전화하는데 막 좀 헉헉거리던데 어제 추워서 그런가 감기라도 걸린건지..;_; 근데 둘 다 막 누워서 잠이 덜 깬 상태에서 전화한 듯ㅋㅋㅋ뭔소리했는지ㅋㅋㅋㅋ

3. 친구한테 새벽에 보낸 생일축하 문자 답장이 왔길래 다시 한 번 축하하고 나 연애 시작했다고 하니까 바로 전화옴ㅋㅋㅋㅋㅋㅋㅋㅋ껄껄....

그리고나서 배고파서 점심을 왕창 먹구 5시 넘어까지 잤다... 내 하루... 또르르


16 October 2013

아아ㅏㅏㅏ 울고싶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으엉엉어ㅣ하넘;ㅏㅗㄴㅇ히ㅏㅗㅇ히;ㅏㅁㄶ외ㅏ;ㅇㅎㄴㅇ하ㅣㅗㄴㅇ

주위에서 안 좋다고 하는 연애는 진짜 안 좋다. 내가 겪어봐서 아는데 말이야.. (꼰대). 으 여튼ㅠㅠㅠ 미니 임플란트 박는다고 마취를 존나 하고 진통제까지 먹고 이 글을 쓰고있는데 오히려 여태까지 약 3주간의 마취는 풀린 기분이다. 종종 대체 내가 누구랑 썸을 타고 있는거지..! 란 생각이 들었는데 지금 그 생각이 최고조에 달한 듯. 시발 내가 대체 누구랑..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것이다. 좀 더 평범한 사람들이 많았을 텐데. 왜 하필. !?!????... 왜 하필 전애인이랑 동거까지하는 인간이랑 으하하핳..... 갑자기 존나 울고싶고 내가 넘 어이없어지는 그런거. 아놔 남자보는 눈 없단 소리 자주 듣는데 진짜 그런가싶기도 하고.ㅠㅠ 아직 어려서 너가 잘 모르는거라고 콩깍지씌인거라는 소리 들으니 진짜 참담해지는 기분.

아 모르겠다. 인간아 어서 동거를 끝내고 군대 문제를 해결하여라...ㅠㅠ

14 October 2013

막상 연애 직전에 오니 무서운거시당
그 개인적인 삶이란

07 October 2013

아 시발ㅋㅋㅋ시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어제 그러는게 아니었는데.. 어떠카지 아 민망해서 주거버리고 싶다. 겁나 미안한데 이런 맘을 님이 아냐곸ㅋㅋㅋ나 싫어하지 말라곸ㅋㅋㅋㅋㅋ이런 말을 입밖으로 꺼냈던 걸까 시발ㄴㅇ;모히ㅏㅗㅎㄴㅇ미ㅏ;ㅁ호니ㅏ;ㅇㅎ 차라리 기억이라도 안 나면ㅎㅎㅎㅎ좋겠는뎋ㅎㅎㅎㅎㅎㅎㅎㅎ이딴것만 기억나고 막상 마지막에 좀 좋았던 일들은 기억이 안 난다...... 시발..........ㅠㅠ
이;혼ㅁ잏;ㅗㄴㅇ히ㅏㄴ대체 으아 나는..ㅠㅠ이래가지고 죽을 때까지 연애 못 할 것 같다 역시 주거야겠다ㅠㅠㅠ망했어ㅠㅠㅠㅠㅠㅠㅠ

03 October 2013

감정적인 날들을 보내고 있당. 얼마전까진 이게 부정적으로 작용했는데(사소한거에 엄청 속상하다던가) 요즘은 좀 긍정적인 편으로. 흐하핳ㅎㅎㅎㅎ... 여전히 뭐가 뭔지 모르겠고 정신없긴 하지만 그래도 뭔가 설레는 건 맞는 것 같다. 신남ㅎㅎㅎㅎㅎ흫ㅎㅎ사실 트위터에 막 떠들고싶은데 거긴 이미 아는 사람들이 넘 많다. 심지어 어제 공식적으로(!) 그분과 맞팔하기도 했고... 세컨계정이 필요해 여튼 혹시나?하는 마음은 재밌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