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May 2014

Margin Call, 2012
요즘 시간이 남아서(.......) 영화들을 꽤 많이 보고있다 ㅎㅎㅎㅎ
그러다가 드디어(!!!) 마진 콜을 봄ㅎㅎㅎ극장 상영 당시 보려다가 못 보고 다운받고도 꽤나 미뤄뒀는데 하드에 있는 걸 거의 다 봐가는 탓에(!?) 이것까지 보게 됨ㅎㅎㅎ
화려한 출연진으로 대체 어떻게 금융위기를 찍을 수 있을까(..) 궁금했는데 영화가 되게 조용했다. 오히려 너무 조용해서 이상할 정도. 현실은 더 지저분하고 시끄러웠을 것 같은데. 이야기를 크게 뻗지도 않고 모든 일이 딱 저 배우들 안에서 일어남ㅎㅎ
그리고 로버트슨인가 여튼 유일한 여성(..)의 정체가 뭔가 긴가민가 했는데 리뷰를 보고나서야 희생양 캐릭터란 걸 알았다;_; 회사 조직관계를 잘 몰라서 그런가 쉽게 이해가질 않았음ㅋㅋ영화가 훌륭하다면 그런 이중적인 면에서 봐줄만한 것 같다. 대신 뭐 금융업계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속물적이면서도 인간적인 면은 그냥 너무 잘 알고있는 사실이라;; 별로 남는거 없는 영화같당^^!

The Angels' Share, 2012
켄 로치 필모를 훑어보던 중 왠지 병맛나게 웃길 것 같은 영화 발견->봄ㅋㅋㅋㅋ랜드 앤 프리덤이나 빵과 장미,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등 유명한 영화들 몇 개들을 알고있지만 실제로 본 건 랜드 앤 프리덤밖에 없었다ㅋㅋ이게 두 번째로 보는 켄 로치.
뭔가 딱 'angels' share'라는 단어를 듣자마자 그거에 맞춰서 이야기를 써내려간 것처럼 내용이랑 제목이랑 진짜 어울린다. 정말로 단어 듣고 영화 만들었다는 데에 내 라바껌 2개 건다ㅇㅇㅋㅋㅋㅋㅋㅋㅋ
막 크게 한 탕 하는 영화도 아니고 정말 쪼끔..ㅋㅋ소소하게 그러나 훈훈하게 훔치는(?) 영화다. 그래도 맥락을 보면 이게 한 사람의 인생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는 기회인거고, 그리고 좃가튼 자본가들의 법따위ㅎㅎㅎㅎㅎㅎ누구는 백만파운드에 술통 하나 사는데 누구는 돈이 없어서 인생을 망치고있지 않은가. 여튼 요즘 내 상황이 상황인지라 무거운 영화는 사양이었는데 잘 본 것 같다ㅎㅎ


The Navigators, 2001
포스터 넘 귀여운 듯ㅎㅎㅎ마침 켄 로치 영화들이 10개 가량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상영 중이었다. 그런데 좀 늦게 알아서 볼 수 있는 영화가 얼마 없긴 한데.. 쨌든 시간이 맞아 네비게이터를 보러가기로. 학교 끝나고 종로로 갔다. 서울아트시네마가 낙원상가에 있어서 충격ㅋㅋ낙원상가는 악기만 파는 줄 알았더니..!
사실 볼까말까 하다가 어느 정도 알아야한다는 의무감에 본 영화다. 뭐 내게 켄 로치의 영화들 대부분이 그런 감정으로 다가오긴 한다만...ㄲㄲ.... 지난 겨울에 새내기 사업 중에 이 영화를 같이 보기도 했었다. 물론 난 귀찮아서 빠졌(..)
철도 민영화가 주제라니, 절대 행복한 내용이거나 결말이 아닐거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도 그러했다. 민영화 얘기가 좋게 끝날 수가 없잖아ㅠㅠ글고 민영화로 인해 영국의 철도 시스템이 완전히 망가진건 워낙 유명한 이야기라 익히 알고있었던 터.. 그래도 감정이 넘치는 영화는 아니었다. 약간 무덤덤하게 안타까웠달까. 주목해서 볼만한건 믹의 변화.


Her, 2013
시간 남아서 애잉님이랑 보려다가 자리가 없어서 못 봤었다(..) 그러다가 며칠 뒤인 오늘 혼자 보러감. 애잉님이나 나나 둘다 내용은 모르고 검색했을 때 스칼렛 요한슨이 나온다고 해서 보려했으나..... 한순이는 목소리만 등장했다ㅋㅋㅋㅋ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이상하고 웃긴데 온전히 이해할 수도 없는 영화였다. 쓸데없이 개그들이 넘 웃김 진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개그만으로도 이 영화가 충분할 정도ㄲㄲ
그리고 두 번의 보이스폰(..)이 나오는데 둘 다 이상함ㅎㅎㅎ글고 이 세계의 시공간이 아니라 다른 시공간에 존재하며 6천개 이상으로 분열하는 사만다가 대체 뭔지 잘 이해할 수 없었다. 그래도 외롭고 불하며 찌질한(..) 테오도르의 감정은 잘 표현된 것 같다. 그나저나 오늘 보면서 남주인공이 좀만 더 잘생겼더라면..!이라고 안타까워했는데 리버 피닉스의 동생이었다......ㅎㅎㅎㅎㅎㅎㅎ이럴수가

26 May 2014

0. 
우아아앙 없어져버리고싶다

1. 
어제는 힘든 날이었다. 그저께 연행되는(..) 집회가 있었고-나는 일찍 왔다만-어제 애잉님은 일찍부터 면회가고 집 와서 자고 하루종일 머리아프고. 상태가 심각한 줄 몰라서 코엑스로 불러냈더니 만나자마자 집에 갈 뻔함;; 그런데 그게 나았을지도 모르겠다. 그 뒤로 계속 힘들었음.ㅠㅠ 마침 저녁식사도 맛이없었음 우엉어어이ㅏㄴㅁㅎ;ㄴ아호

2. 
그렇게 간신히 애잉님을 진정시키고 정도전을 보고 1박2일을 보고. 맥주를 먹더니 이젠 또 덥다고 잠을 못 잔다. 나는 나대로 고민이 넘 커져버려서 잠들지 못하고. 
코엑스로 엄마가 데려다줬는데 그 길 위에서 유학얘기를 했다.

23 May 2014

X-Men: Days of Future Past, 2014
3년 전, 엑퍼클 3차를 찍었던 나란더쿠ㅎㅎㅎㅎㅎㅎㅎ패시와 매카의 케미를 보고 캐스팅했다는 감독님에게 리스펙트☆
어쨌거나 더쿠는 개봉을 하면 보러갑니다ㅇㅇㅋㅋㅋㅋㅋ요즘 덕질을 거의 안 하고 사는지라 내용도 잘 모르고 여튼 덕무감(?)에 보러갔는데 헐 뭐임 재밌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엑스맨 시리즈를 퍼스트 클래스밖에 안 봐놔서 미래 부분에 나오는 애들 하나도 모르겠는데도 진짜 재밌게 보고 나왔다ㅋㅋ심지어 시간내용이 주된 스토리 라인인데도 잘 살려냈음 헐..ㅋㅋㅋㅋㅋㅋ
여튼 재미나게 보고왔다 메가박스에서 봤는데 엑스맨 세트를 팔고 있었음. 마운틴 듀를 준대서-- 차마 이 세트를 주문하는 짓은 안 했고 대신 콜라를 엑스맨 컵에 먹음☆
.......쨌든 에찰 만만세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그리고 패시는 사랑입니다ㅎㅎㅎ매카 왜케 꾀죄죄하게 나옴ㅜㅜ


근데 이게 시간여행인지라(..) 이해가 잘 안 갔음. 스톰? 진? 음?????? 여튼 스토리랑 인물들을 더 알고 싶어서ㅎㅎㅎ그냥 엑스맨1편만 더 보기로 했는데 보다보니 1~3편 전부와 울버린의 탄생까지 보게 되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1편을 보니 오리진을 봐야하고, 2,3편도 재밌어보여서...ㄲㄲ 물론 존나 망작이라고 욕을 듣는 더 울버린은 안 봄... ^^!
보면서 든 생각은 에찰의 짠내나는 관계와ㅎㅎㅎ항상 뮤턴트들을 없애려는 인간의 위협->에찰 분리->싸움ㅋ으앙->매그니토 ㅃㅃ.. 이렇게 되는 듯ㅋㅋㅋㅋㅋㅋㅋㅋ
간만에 쉬면서 잘 본 것 같다ㅋㅋㅋㅋㅋㅋㅋ아 근데 타임라인 넘 헷갈림. 울버린의 기억땜에 자꾸 혼란ㅋㅋㅋㅋㅋㅋ그래도 이것을 참고하면 편함. 째뜬 데오퓨의 마지막이 가장 최신인 것.

아 엑퍼클게이들 보고싶당ㅠㅠ마지막 러브러브 나올 때의 그 감동을 잊지 못해..☆

11 May 2014

역린, 2014
5월 6일. 석가탄신일이자 200일(..) 조계사에 (효도하러) 다녀온 애잉님과 종로를 거닐다가 마침 시간이 맞아 극장엘 들어갔다. 전에 한 번 이 영화를 보려고 시도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전문가 평점이 구리단 걸 알고 있었으나 정말 시간이 잘 맞았기 땜에 걍 보러가기로 함. 그리고 비극이 시작되는데........으아아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태까지 본 영화 중에 이보다 더한 최악은 없을 것 ㅏㄱㅌ닿ㅎㅎㅎㅎ조선시대에 리볼버가 웬말이냐..ㅠ아 그냥 스토리 자체가 똥ㅎㅎㅎㅎㅎ
그리고 이제보니 포스터도 드라마같넿ㅎㅎㅎㅎ아 정말 나한테 역린 만들 제작비 주면 좋은 일에 쓰겠음




Le Concert, 2009
역린의 충격에서 벗어나오기 위해 음악 영화를 보자! 멜라니도 보고! 구론데구로나 제2의 똥을 만나고야 마는데...ㅠㅠ화아.........
사람들이 리뷰에 러시아 개그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할 때 러시아 개그가 왜ㅎㅎㅎㅎㅎ라고 생각했으나 이건 거의 반공 개그에 가까웠다-.-.. 존나 못 만든 한국영화 보는 느낌. 그래도 마지막 음악'만'은 좋았다.
나만 이 영화를 보고 빡친 건 아닌 듯하니 리뷰로 대신함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rid=176&pc&contents_id=12762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Paris, 2008
나는 멜라니 필모를 파면 안 되는 것인가......ㅎㅎㅎㅎㅎㅎㅎ아 영화 너무 그냥 그랬음. 프랑스의 못 만든 영화란 이런걸까ㅎㅎ아 왜 요즘 보는 영화마다..^_ㅠ 이게 다 역린 때문이다 스토리가 넘 별루였다.. 그래도 인물빨로 버티고 봤다. 더 콘서트는 보다가 중단했는데 최근 젤 잘한 일인 듯ㅎㅎㅎㅎ

05 May 2014

Rush, 2013
 개봉 전부터 덕심을 자극한 영화(..). 그때가 한창 고3이었어서..ㄲㄲ 개봉할 때 보려고 그렇게 기다려왔는데 막상 개봉 시기가 되니 흥미가 떨어져서 안 보고 지나갔다;;  그러다가 얼마 전에 심심해서(!) 보게 됨ㅋㅋㅋㅋ
 영화는 기대 이하...랄까ㅠㅠ너무 감독 영향을 많이 받은 것 같음^_ㅠ 필모를 보니까 전부 본인같은 영화만..ㄲㄲ 여튼 영화는 넘 인물중심이었다. 물론 라이벌..이 주제인 그런거니까 그럴 수밖에 없겠지만 막 너무 '감성적인 슈퍼스타'와 '외로운 천재'의 스토리..-.- 그리고 햄식이땜에 많이 기대한 것도 있었는데 별로 안 어울림^_ㅠ 아니 걍 제임스 헌트 인물 구성 자체가 별로였던 것 같다..orz 니키 역의 다니엘 브륄은 굿바이 레닌에서 보고 또 만나서 반갑ㅋㅋㅋㅋㅋ
 그래두 엪원 팬이라면(!!!!이 식상한 멘트!!) 봐도 그렇게 시간낭비가 아닌 영화. 팬이 아니라면... ㄲㄲ...



The Grand Budapest Hotel, 2014

 주변에서 입소문이 장난 아니길래 보러갔는데 우왕...*.*
두 번 봤는데 첫 번째 봤을 때보다 두 번째 봤을 때가 훨씬 좋았다. 첨 에는 내용을 몰라서 내용 쫓아가느라 여유가 없는데, 내용 다 알고 여유를 즐기면서 보면 진짜 짱임ㅎㅎㅎㅎ영화 때깔도 이쁘고 깨알같은 설정들도 있고ㅎㅎ그리고 파시스트 곰팡이들ㅎㅎㅎ나치는 유럽인들에게 뭔가 이런 감성(?)의 기억인 것 같다...ㅎㅎ
 구성도 막 파트1, 파트2 이렇게 나뉘어서 정말 책 같았음. 째뜬 보면 볼수록 맘에 드는 영화인 것 같다ㅎㅎ시간 지나고 또 봐야징





의형제, 2010

이번 연휴에 춘천 놀러가서 밤에 이걸 틀어주길래 봤당. 애인님이랑 같이 봤는데 둘 다 개봉 당시 극장에서 봄ㅋㅋ 여튼 '재밌었던 영화'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지금 다시보니..아ㅇㅏ.... 무엇보다 전개가 넘...ㄲㄲ










Je vais bien, ne t'en fais pas . 2006

 멜라니 로랑이 넘 예뻐서 보게 된 영화...인데 헐 대박ㅋㅋㅋㅋㅋ영화 넘 좋음ㅋㅋㅋㅋ 첨엔 대체 이게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었는데 후반부 갈수록 좋아지더니 마지막에..! 특히 BGM으로  아론의 노래 'Lily'가 세 번쯤 나오는데 영화 다 끝나고 'Lily, take another walk out of your fake world'하는데 ...'0'... ㄲㄲㄲ
 토마의 말대로 좀 미친 것 같긴 하지만 아버지 넘 짠내나는 것이고...ㅎㅎ....^_ㅠ 중간에 암벽등반 얘기는 왜 나오나 했더니 트루먼쇼 얘기도 나왔었는뎈ㅋㅋ
 와 여튼 간만에 좋으 ㄴ영화 ㅎㅎㅎㅎ





The Beginners, 2010


"You've lost so much. What if l can't make it further?"
"lf this is too much, then we should just stop."
"I don't wanna stop"
"넌 너무 많은 걸 잃었어. 내가 그걸 채워주지 못하면 어떡하지"
"만약 그게 널 힘들게 한다면 우린 여기서 그만둬야 해."
"그만두기 싫어."

"Why do you leave everyone? Why did you let me go?"
"Maybe because I don't really believe that it's gonna work. And then I make sure that it doesn't work."
"넌 왜 사람들을 떠난거야? 왜 내가 떠나게 내버려 둔 거야?"
"그건 아마, 내가.. 지속될 거라 믿지 않았기 때문일 거야. 그리고 그러지 않을 거라 확신하지."

뜨헣.. 멜라니 로랑을 검색하던 중, 유안이랑 멜라니가 같이...!!! 그래서 당장 다운받아서 봤는데 뭐야 영화도 좋잖앟ㅎㅎㅎㅎㅎㅎ딱 내 감성이랄까..^_ㅠ 존나 외롭고 계속 떠나면서 살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영화. 심지어 요즘 연애도 이와 비슷해서 더 감정이입..으으. 물론 나는 멜라니처럼 이쁘지 않고 매일 호텔에서 생활할 만큼 돈도 없지마능..ㄲㄲ... 누가 나라고 말할 수 없다. 다 거기서 거기인 인간들이 나와서(..). 그냥 요즘, 머랄까 특히 (이제는 그제가 된) 어제 넘 힘들었는데. 후회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그냥 자기합리화가 아니었을까 하는 의심때문에.. 각설하고(..) 나도 지속될거라 믿지 않는 사람일거다. 지금도 마찬가지고. 영화의 마지막처럼 어떻게 해얄지도 모르겠다. ㅎㅎㅎㅎ "비기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