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April 2016

거울을 바라보니 이게 지금의 나인가 싶어서 답답하던게 결국 아무 이유없이 눈물이 난다. 나를 바라보기를 그렇게도 피해왔는데 너무 순식간에 쉽게 바라보고야 말았다. 그러자 내가 원하는게 무엇인지도 깨달아버렸다. 완벽하지 않으면 안되는 줄 알고 피해만왔더니 보이지 않던 것들이 많다. 나 스스로를 인정하는게 어쩌다가 이렇게도 어려워졌을까

11 April 2016

가족들을 만나고 집에 돌아와 혼자 앉아있으면 정말 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