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February 2017

오랜만.

요즘 많은 말들이 맴돌기만 한다.
이제 더 이상 10년 전과 같지 않을 수 없음에 애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