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May 2018

미안 내가 너무 늦게왔지, 하면서 오래동안 안아주는 꿈을 꿨다

(거의 죽다 살아난 후의 일)(자기 전에 만화책을 많이 보고 자긴 했다. 말고도 3명의 연인(!)이 더 있었음)(생각해보니 이거 재호 대사 아님?)

21 May 2018

Spy, 2015
대체 이걸 왜 여태 리뷰를 안 했는지..?암튼 본지 꽤 됐고(아마 고스트 버스터즈 나올 때 봤던 듯) 그 뒤로도 가끔 심심하면 보는 영화. 중간에 이상한 독일 밴드 공연할 때 마이크 잡고 오토튠으로 스타뎀 부르는 거 아직도 웃음지뢰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글고 상대 조직 보스(여)와의 우정 아닌 우정ㅋㅋㅋㅋㅋ넘 매력있었다ㅋㅋㅋㅋㅋ









Three Billboards Outside Ebbing, Missouri, 2017
아무 생각없이 보러 들어갔다가 약간 뒤통수 맞고 나왔다.. '피해자됨'은 없음을 보여주는 것 같다. 말이 이상한데 피해자는 이러이러해야한다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영화. 피해자-가해자의 선악의 구도를 넘어 모든 걸 이해할 수 없음에도, 사실은 그럴 필요도 없으며 중요한 건 여전히 피해-가해사실과 그에 따른 해결(요구)은 남아있음을 얘기하는 것 같다. 등장인물들 모두 자신의 이익을 위해, 오로지 자신을 위해 행동하지만 단순명료하게 판단하기엔 꺼림칙하다. 그럼에도 윌러비한테는 너무 많은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닌가.. 심지어 갱생에 가까운 수준으로 변화하는데...ㅎ 그래도 윌러비한테 주인공이 사실은 내가 불질렀다고 할 때 윌러비가 알고잇었음ㅎ할 때에는 뭐랄까 알 수 없는 감정의 동요가 화아악.



Columbus, 2017
영화보다는 사진?을 보는 것 같았다. 뭔진 모르겠지만 암튼 영화라기엔 감각이 생소했던 작품이었다. 건축을 매개로 무엇이 남고 떠나는지 얘기하는 영화. 다른 사람들 평은 좋던데 나는 기대를 넘 하고 갔던 탓인지 그냥 그랬다. 존 조가 29살인가로 나온다는게 영화 내내 너무.. 신경쓰였다... 대학원생..?ㅋ 아무리봐도 어디 연구소의 연구원처럼 보이는데...









Dangal, 2016
어떻게 이게 2016년 영화인데 이제야, 아트하우스에서나마 개봉하는지 이해할 수 없고.. 여자가 자기 의지로 자신을 위해 스포츠하는 영화가 그렇게 무서운지-.- 인도랑 중국에선 대박쳤다는데 한국 상영관 무슨일인지...ㅎ 암튼 이 영화를 보면 며칠동안 머리속에서 당갈(당갈)이 떠나지 않는 저주에 걸리며...() 왠지모르게 달리기를 하고싶고 숏컷해도 괜찮을 것 같고(?? 영화에서 두 번의 포인트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첫번째는 누가뭐래도 친구의 조혼을 통해서 아버지에 의한 레슬링이 아닌 자신의 미래를 위한 레슬링을 하게 되는 주인공들이고, 두 번째는 마지막 경기에서 아버지도 코치도 아닌 자기자신의 레슬링으로 스승들을 졸업하는 장면이다. 뭐랄까 정말 스포츠물의 왕도를 찍어놨고 3시간 어떻게 가는지 모르겠고 주인공들 얘기하느라 한 4~5시간 상영해도 재밌게 볼 것 같음..ㅋㅋㅋㅋㅋㅋ


아 그리고 얼마 전에 오랜만에, 거의 몇 달만에 극장 불한당을 또 보고왔는데...ㅋㅋㅋㅋ재호의 현수를 향한 닿지 않는 마음만 또 확인하고 왔고..ㅠㅠ어떻게든 현수한테 자신이 존재했다는 흔적을 남기려는 재호같아서 맴찢함ㅠㅠ
고등학교 때 망했던 짝사랑이 그냥 망해서 트라우마가 된 줄 알았는데 요즘 다시 곰곰이 생각해보니 아웃팅의 문제엿고 8년 만에 깨달음

19 May 2018

잠에서 깨면 불쾌하다. 꼭 죽었다가 살아난 것 같다. 가끔은 아예 죽어있는 건지 분간도 안 간다.

10 May 2018

어젯밤에 24시 동물병원에 고양이를 데리고 갔다. 오른쪽눈에 눈꼽이 심하게 끼고 이빨도 아픈지 턱을 괴고 침을 흘리고 있었다. 눈은 안약을 줬고 잇몸이 상태가 안 좋아서 스케일링을 해야한다고 했다. 오늘 오후에 원래 다니던 병원으로 갔다. 전신마취를 걱정하며 금식도 시키고 갔는데 사전검사에서 심장쪽에 질환이 있는 걸로 나왔다. 마취도 스케일링도 영영 못하게 됐다. 이빨이 아픈지 밥을 먹고 나서 계속 입을 불편하게 움직였는데 어떻게 해줄 방법이 없다고하니 답답하고 미안하다. 치석이 계속 있으면 이빨이 녹는 경우도 있다는데, 바르는 약이 치석을 악화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 심장은 좌심방비대증..? 고양이한테 흔히 나타나는 질병이라는데 암튼 이건 당장 어떻게 할 방법이 없고 이로인한 합병증이 위험하다고 했다. 이런저런 증상을 알려주며 고양이가 이런 증상을 보이면 검사를 받아봐야한다고 했다. 다음 주에 심장초음파 검사도 받아야한다. 두어시간만에 집에 다시 데리고 오니 역시 많이 배고팠는지 캔을 하나 다 먹고 사료도 좀 먹었는데, 사료를 눈에 띄게 씹질 못한다. 이것저것 검사도 많이 받고 스트레스 받아서 유난히 힘이 없나보다. 눈꼽도 계속 껴서 보일 때마다 닦아줘야하고 안약도 하루에 3번, 바르는 치약도 하루에 2번 해줘야한다. 내년에 얘랑 헤어지는 것 때문에 슬펐는데 그 전에 건강때문에 더 걱정이다. 내가 있을 때야 매일매일 변화를 알아챌 수 있지만 내가 없으면 어떻게 되는 걸까. 길고양이 수명이 길어야 7-8년이라는데 얘도 그 정도 살다가 죽는 걸까. 나 없이도 건강하게 오래 행복하게 살아줬으면 좋겠다. ㅠㅠ

09 May 2018

마침 오늘 학교에 갔더니 심리상담센터에서 행사를 하고있었다. 심리상담테스트도 있길래 어느 정도는 가벼운 마음으로, 어느 정도는 각오를 하고 해봤는데 중등도 우울증으로 나와서 센터에 예약해주셨다. 오픈된 공간이고 또 꽤 높게 나왔고하니 본격적인 상담을 권하신 듯. 기본 3개월 기다려야하지만 나름대로 빨리 연락해주신다고 하셨다. 작년 초에 정신과 1년 정도 다니고 그만뒀었는데, 이 사실을 상담사분께 얘기하니 약물보다는 상담이 필요한 것 같다고 하셨다. 그리고 이게 상황적인 요소가 큰 거라면 상담이 아주 효과적이진 않겠지만, 그래도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고도 하심.
머랄까 요즘 예전만큼 식욕이 있지도 않고 피곤해서 잠도 엄청 일찍 자긴 하지만, 그래도 이 정도일줄은 몰랐네. 그냥 사람은 어느정도 우울함과 무기력과 불안을 가지고 사는게 아닌가 생각했는데, 이 정도 수준은 아닌가보다. 너무 그 동안 감정이라던가 내 상태를 모른채하고 살았나싶다. 영화관에 앉기만 하면 우는 이유도 이것때문인가 싶고, 작년 이후로 연애를 비롯한 모든 욕구가 줄어든 이유도 이것때문인가 싶다. 5분 남짓한 짧은 시간에도 상담사 앞에서 울 뻔했다. 상담사 앞에만 서면 울 것 같다. 내 자신의 얘기를 들어준다고하면 어째선지 울음이 나오는 것 같다.
그냥 앞으로의 모든 일들을 생각하면 두려운 것 같다. 성인이 되면 부모와 떨어져 사는 것이 필요하고 당연한데도 내년이 되어 엄마와 떨어져 사는 것도 두렵고, 내가 없으면 우리집 고양이는 어떻게 되는 건가 싶고, 잘 늘지 않는 내 외국어 실력에 답답하고 포트폴리오도 답이 안 보인다. 무엇보다 실패하지 않고 자꾸 답을 찾으려는 내 습관이 너무 싫은데 어떻게 고쳐지질 않는다. 실패해도 괜찮다는 건 어떻게 배우는 걸까. 운동을 다시 하면 좀 나아질까. 생각해보면 나와 가깝고 친한 사람들은 죄다 우울증이다. 머가 문젤까..

06 May 2018

아슬아슬하게 살고있는 것 같다 일상이란게 무너지지 않을 정도로 간신히 적당히
오히려 이게 더 에너지가 드는 것 같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