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August 2018

-즐거움의 70%는 ‘즐겁다는 생각’ 아닐까. 예술만이 아니라 인생의 절반은 사기 아닐까. 너무 정직한 사람은 그래서 우울한 거 아닐까.

-근육이 더 강해지려면 조직들이 파괴되고 다시 만들어져야하는 것처럼. 내가 나를 받아들이는 방식도 지금 그 어딘가에 위치하고 있는 거 아닐까. 그 전의 나의 모든 걸 부정했다가 하나하나 새로운, 그러나 비슷한 욕망을 다시금 찾아나가는 단계. 이제 어느 시기의 나, 그러니까 예전의 나는 (지금의)나와는 다른 인간이라고 생각한다. 고등학생 때의 나는 대학생 때의 나와는 또 다른 사람이고, 말하자며 그런식으로. 다시 어떤 인간이 되어야겠다는 컨셉을 잡고 살아가야한다. 나에게는 뭔가 그런게 필요하다. 마치 즐겁다고 생각하면 대충 즐거운 것처럼.

11 August 2018

진지해지는 것, 어떤 일에 진심을 다한다는 걸 굉장히 꺼려하고 있는 것 같다. 가끔 노트에 일기를 쓰던 17살의 겁없음을 배워야한다. 나는 지금 겁이 너무 많다.. ㅜ 잃는 게 두려워서. 어쩌다 이런 어른이 되엇나..

08 August 2018

버스타고 엘지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파업투쟁하는 사람들을 지나친다. 지금 나의 무기력함, 재미의욕흥미없음은 바로 직전까지의 나를 부정하는 데서 비롯한다는게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나를 부정하지 않고 내가 원하는 걸 본다는 건 뭘까. 어제 엄마와의 대화에서도 스스로 보다 자유로운 인간이 되길 바라는 건 내가 아니라 엄마의 나에게 바라는 내 모습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내가 되고 싶은 나는 뭘까. 그 전에 나는 뭘까. 나는 너무 나에 대한 생각을 안 했던 거 아닐까. 그냥 앞에 놓여진 걸 하느라 여기까지 온 건 아닐까. 그치만 역설적이게도 그런 방식으로는 앞에 놓여진 이것들을 해나갈 수 없다. 뭐부터 해결해야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