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April 2017

이제 생각해보니 상처받지 않기 위해서 필사적으로 살아왔던 것 같다. 단단하면 깨질 것 같아서 언제나 무뎌지려고 노력해왔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