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December 2017

축 수료 축

크하하하 수료했따!!! 나의 수료를 자축합니다 나새끼 5년 동안 수고햇어 ㅠㅠㅠㅠ
요즘 연말이고 학교도 곧(?) 졸업하고 해서 자꾸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게 되는 것 같다. 지난 4년 동안과는 달리 올 한 해는 내가 누구인가, 나는 무엇을 원하는가 등에 대해 많이 생각해보고, 또 쉬이 답이 나오지 않았기에 답답함을 많이 겪었던 것 같다. 그리고 드디어 내 생애의 한 시기가 끝났다. 사실 앞으로가 더 막막하지만 나를 옭아맸던 모든 것에서 해방된 기분이다. 지금만큼은. !!
오늘 시험 1개를 보고 독일어 튜터링 친구들과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그 친구들도 나도 학교에서의 마지막 시간이었고 여러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많은 지점에서 서로의 공감대를 나눴다고 생각한다. 독일인 교환학생이 개최한 튜터링 수업이고 학생은 나랑 독일어를 전공하는 중국인 교환학생 둘 뿐이었는데 값진 시간을 보냈다. 출신 국가는 달라도 생각하는 상식의 틀(?)은 꽤 비슷했던 것 같다. 중국인 친구는 어렵게 비자를 받아서 이번주 일요일에 교토로 일주일 정도 여행을 간다고 했고 독일인 친구는 예정된 인턴십이 취소되서 3달 동안 한국에서 드라마 보며 지낼 것 같다고 했다..ㅋㅋ 내가 독일어가 넘 부족해서 심적 부담이 커서 더 많은 얘기를 하지 못한 것 같아서 아쉽다. (광저우와 가까운) 홍콩에 갈 때 연락하거나 함부르크에 올 때 연락하라고 했으니 언젠가 둘을 다시 만나고 싶다. 생각보다 그들과의 만남이 학기 중에 많은 위안이 된 것 같다.
그리고 오늘 본 시험은 정치철학수업 이후로 정말 오랜만에 1시간 반 꽉꽉 채워서 답안지를 작성한 것 같다. 아직까지도 오른손 아픔.. 왜냐면 대충 쓸 수 없는 여성학 수업이었기 땜에.. 쓰면서 중간중간에 내가 봐도 넘 이상한 한국어 표현 많이 썼지만 제대로 된 문장을 생각하기에 넘 귀찮았고 쓸 말도 많아서 말만 통하면 됐지 하고 걍 막 써서 냈다. ㅋㅋㅋㅋㅋㅋㅋ
한동안 코가 떨어지게 춥다가 간만에 날도 풀려서 따듯하고 이래저래 만족스러운 하루였다. 대학(수업)에서의 마지막날 치고 괜찮았던 것 같다. 약간 세상도 구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다. 이제 학원 시작하기 전까지 방탕하게 겜하면서 놀아야지ㅎㅎㅎㅎ

18 December 2017

"유명인의 비보는 전혀 연이 없는 평범한 사람의 일상도 뒤흔든다. 가장 연하고 약하고 무너지기 쉬운 마음이 흔들리고 무너지기도 한다. 이때다 싶은 슬픔의 파도가 덮쳐오기도 한다. 그러니, 지금 혹시 마음 한 켠이 무너지고 있는 분이 있다면 잡아요. 곁의 누구라도. 무엇이라도. 저도 잡아줄게요."

트위터에서 읽은 글인데 너무 좋아서.
샤이니는 고등학생 때 '그 애'가 좋아해서 관심가지게 된 그룹이었다. 그 중에서도 유독 종현의 서사가 좋았다. 그가 쓰는 가사들이나 노래를 부르는 목소리들.
자꾸 그 애가 떠오른다.
종현이 사망했다는 기사들이 제발 오보이길 바란다.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으면 좋겠다. 죽음을 택할만큼 그가 받았을 고통들에도 불구하고, 다시 살아나서, 많은 사람들한테 위로를 준 만큼 이제 그가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이기적인 마음이다.

16 December 2017

나이를 먹는 다는 건 내가 평범하다는 걸 받아들이는 과정일까. 20대 초반의 나는, 나는 특별하다고 외쳤던 걸까. 그렇게 나는 우쭐댔던 걸까.
그 어느 때보다도 나를 믿기 어렵다. 요즘은.

그리고 무엇보다 겨울이 싫어졌다!!! 예전엔 겨울의 쓸쓸한 분위기를 좋아했는데 대략 올 여름부터 내가 여름과 잘 맞는 체질이란 걸 인정함.. ㅋㅋㅋㅋ겨울 맨날 감기걸리고 피곤하고 옷도 무겁고 늘어져서 별루임. 밖에 나가기도 시름
Tokyo Idols, 2017
영국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머랄까.. 표현력의 한계 때문일까 골때린다는 표현 말고는 머라 떠오르는 말이 없다.
영상에 싣린 감동의 드라마는 너무 기괴하다. 물론 제작자들은 굉장히 메타하게 현상을 바라본다.

지금, 일본 여성의 삶 (http://ize.co.kr/articleView.html?no=2017121321487264895) 을 보자..







Lost Highway, 1997
이해하려고 하면 지는 영화....(..)

처음 보는 데이빗 린치의 작품이었다. 정말 우연히 시간이 맞아서 보게 되었고..
몇 년 전에 학내 극장에서 '더블'이랑.. 뭐 하나 더 있었는데 여튼 그 두 영화를 차례로 보게되면서 절대 다시는 정신착란 같은 걸 소재로 삼는 영화를 보지 말자고 스스로와 약속했다. 그리고 나는 데이빗 린치에게 낚였고... ㅎ ㅏ

머랄까 의처증이 있는 찌질맨의 범죄와 자기부정.. 심경을 그린 영화다. 말했지만 이해하려하는 순간 진다. 이해할 수 없는 건 이해할 수 없는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
훌륭한 리뷰는 여기에 있다 https://goo.gl/xDbZTE




Hedwig and the Angry Inch, 2001
뮤지컬로 유명한 헤드윅의 영화 버전. 헤드윅과 관련된 개인적인 일화가 있다면
1)20살 때 좋아했던 오빠가 뮤지컬 헤드윅의 엄청난 팬이었다. 2)최근 독일여성운동 강의에서 Hedwig이란 이름을 봤고 이 때 아 그 헤드윅의 스펠링이 Hedwig이란 것을 알게 됨. 독일인이었구나..! 3)해리포터 올빼미의 이름이 '헤드위그', Hedwig이라 한다..

사실 헤드윅을 보기 전까지 꽤 오래동안 트랜스여성이 주인공인 영화인 줄 알았고, 드랙을 알고나선 게이가 주인공이라고 생각했는데 직접 보니 꼭 그렇지도 않은 것 같다. 트랜스여성이나 게이로 규정지을 수 없는 어떤 인간에 대한 서사라고 생각된다. 다만 이츠학에 대한 설명이 넘 없어서 보면서 좀 궁금하긴 했다.


워낙 유명한 뮤지컬인지라 해외에서도 국내에서도 잘 나가는(?) 배우들이 주연을 많이 하는데, 찾아보니 2014년 토니어워즈에서 무려 루 폴이 소개하고 닐 패트릭 해리스가 공연하는 슈가대디 영상이 있다. https://youtu.be/uIaFn5lsLd8

Those People, 2015
달달한 사랑얘기가 보고 싶어서 넷플릭스를 뒤적거리다가 보게 된 영화다. 말했지만 달달한!! 사랑얘기!!!가 보고싶어서 봤지만 달콤씁슬한 사랑얘기였다... 흑흑
근데 모랄까 좀... 머랄까.. 굉장히 낯설었음 퀴어영화긴한데ㅋㅋㅋㅋ머랄까.... 왤케 팬픽같은...? ㅋ ㅋㅋ ㅋ?? 설정이 과다하기 땜에 그런 것인가? 뉴욕에서 가장 미움받는 상속자 블랙워스 가문의 아들을 사랑하는 주인공.. 머 그런...ㅋㅋㅋㅋㅋㅋㅋ써놓고 보니 문제점을 알 것 같다() 여튼 그런 주인공이 또 다른 중년의 피아니스트와 사랑에 빠지고... 성장하고.. 그런 얘기... 뉴욕의 사교계... 잘 이해가지 않았다......
그리고 등장인물들이 넘 매력이 없음. . . 중년의 피아니스트 넘 아저씨고(개인적으로 극불호의 스타일. 주변에 있으면 카톡차단부터 한다) 블랙워스 아들래미는 너무 자존감 바닥의 옆에 두기 싫은 피곤한 친구임... 그리고 한국인으로서 이해하기 힘든.. 장면.... 최애와의 3P.. 대체 뭐지...? ...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