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December 2018

어떤 의미를 주고 싶지 않은 한해였다. 나는 더 잘 살 것이다. (이 지긋지긋 내 정병버튼 눌리게하는 정병부모를 떠나서!!! 한해 마지막날에도 그거에 실패해서 지금 엄마 옆에 누워있지만. 아무튼 나는 진짜 혼자서 잘 살 거다. )

24 December 2018

좋아하는 것들이 하루하루 낡아간다는 사실이 슬프다.
...는 대학다닐 때 한창 좋아했던 애니들 근황을 확인하면서 하나하나 완결났다는 사실을 알 때의 슬픔임ㅋㅋㅋㅋㅋㅋㅠㅠ바라카몬이나(아니 대체 왜 1기에서 끝났는지) 오오후리, 호즈키, 충사, 사이키쿠스오, 노자키군 등등.. 그나마 하이큐가 4기가 (드디어) 결정되서 위안을 주고 있다. 최신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나와 함께 시간 속에서 나아가지 못한 채 남겨진다는게 낯설고 맘이 아프다. 이십대 중반은 계속 이러한 낯선 이별과 그리움들과 함께할 것 같다. 삼십대 사십대도 계속 이렇다면 근데 정말 슬퍼서 견딜 수 있을지 모르겠다. 좋아했던 것들을 추억으로 남겨두고 다시 새로운 걸 좋아한다는 건 생각보다 대단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과거의 영광을 놓아주는 법을 배워야한다.

18 December 2018

집은 항상 전쟁터다. 진심을 보이지 않아야 승리한다. 적어도 승리했다고 스스로에게 납득시킨다. 그래서 나는 이런 사람이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진심을 보이고 감정을 말하는게 지는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 정말로 어서 여길 탈출해야 한다.

16 December 2018

약을 먹고 겨우 두 시간 자고 일어난 엄마가 약기운에 말을 제대로 못 한다. 그냥 마음이 아프다 이 집 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다. 대학 입학을 서둘러야 할까? 내년에 그냥 적응하고 살아남기하고 이런거 하면 안 되나.
잘하는 것보다는 좋아하는 걸 하면서 살고싶고 지금, 아니 혹은 몇 년 째 가장 원하는 건 휴식이다. 도피라도 상관없다. 나는 그걸 너무너무 원한다.

13 December 2018

내가 원하는게 뭔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 중학생이나 고등학생으로 돌아간다면 대학 입시 공부는 하지 않을 것이다. 살면서 가장 잘 했던게 그거라면 너무 슬플 것 같다. 내 인생 어디로 가나.. 애매한 인생은 어떻게 해야하나.
요즘 자꾸 감기와 몸살과 생리가 같이 찾아온다. 더불어 우울로 퉁쳐지는 무력감과 의욕없음도. 그런 상태러 잠들었는데 꿈에서 베를린의 어느 호수에 있었다. 걱정하는 것과 달리 그곳에서 난 되게 해방감을 느꼈다. 몸도 마음도 가벼웠다. 제발 그랬으면 좋겠다.

엄마가 또 울면서 소리지르면서 전화한다. 엄마방에서, 돈 내놓으라고. 엄마가 발 뻗고 편히 잠들 날은 대체 언제 올까. 수면제 과다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만 없길 바란다.

고양이가 아빠를 점점 좋아하는 것 같다. 오늘은 빈 아빠방 침대에 혼자 올라가 있기도 했다. 벌써부터 내가 없어도 괜찮은 건가 조금 서운했다. 고양이와 산다는 건 정말 좋으면서도 힘든 일이다. 매일 청소는 물론 잘 때도 기본 두어번은 깨서 원하는 걸 해줘야한다. 주로 문 열어주기지만.. 엄마+고양이 한 집에 지내는 건 정말 힘든 일이다. 잘 자지 못하는 엄마가 고양이때문에 깨지 않도록 재빨리 고양이가 원하는 걸 들어줘야하기 때문에. 가끔씩 컨디션 안 좋을 때 심해지는 알레르기도 힘들고 혼자있고 싶은데 발에 채이도록 따라다니는 것도 가끔 피곤할 때가 있다. 그래도 헤어질 때를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프다. 고양이 없는 나는 괜찮지만, 나 없는 고양이가 슬퍼하지 않을지 그게 제일 슬프다. 그래서 결국 슬프다.

요즘 부쩍 외로움을 느끼는 것 같다. 그냥 내 상황이 힘드니까 이해받고 싶은 것 같다. 오늘 집의 씨씨티비 달게 된 얘기를 학원친구들한테 하면서 깨달은 건데 나는 꽤 괴로운 얘기를 아무렇지 않게 웃으면서 하는 것 같다. 진심이 되는 건 무섭다.

11 December 2018

요즘 머하고 사는지 모르겟다. 공부도 안 하고 덕질도 안 하고 간신히 미술학원이나가고 주말에 친구들 만나는 삶. 12월은 항상 그나마 그래도 들떴는데 올해 연말은 뭔가로 나를 누르고있는 것 같다. 부담스럽고 버거운 한 해의 마무리가 될 것 같다.

08 December 2018

드디어 비행기표를 예매하고 기차표를 예매하고 임시숙소를 구했다. 마음이 밀려있어서 밀려있던 일들을 하나씩 해나가고 있는 기분이다. 어떤 일이 나를 기다리고있을지 무섭기도하고 조금 설레기도 한 것 같다. 두어번 갔었지만 여행이랑은 차원이 다르다. 내 존재가 인정받지 못할까봐 그게 제일 두렵다. 항상 생각하지만 생각이 너무 많아서 문제다. 단순하게 사고하는 인간들이 젤 부럽다.
그러고보니 영화는 나에게 위로가 되는 것 같다. 왜인지는 모르겠다. 그래서 아마 고등학교 때 그렇게 영화를 많이 봤나싶기도하고. 상상력과 위로를 동시에 주는 것 같다.

05 December 2018

엄마가 몇 달째 잠을 못 잔다. 자긴 자지만 제때 잠들지 못하고 제때 일어나지 못한다. 약도 잘 듣지 않는 것 같다. 지금도 전화기를 붙잡고 소리를 지르며 운다. 자고 일어나는걸 못하니까 직장도 휴직서를 냈다. 원인이 있긴 한 것 같다. 근데 나는 곧 떠나는데. 감정이 복잡하다.
왜 그 기억에 집착하는 걸까. 상담을 하면 할수록 의문이었다. 상담사도 모르고 나도 몰라... 내가 왜 17살의 기억에 집착하는지. 따지고보면 별 거 아닌데 아직까지 물고 늘어지는 이유가 뭔지. 그런 생각을 하며 잠들었더니 또 꿈에 나왔다. 상담할 때 그럼 어떻게 그 관계가 해결되길 바라냐고 물어서 다시 한 번 만나게 되고 얘기하고싶다고 했다. 그러기 어렵지만, 만나봤자 인사 한 마디 못 하겠지만. 그랬더니 꿈에서 먼저 친구1이 나한테 얘기 좀 하자고 미안하다고하고 친구2까지 잘 지내게 됐다. 친구 2랑 나는 다시 관계 회복이 됐고, 그 친구의 고민을 들어줬는데 중국으로 유학(!!)을 간다는 것이었다. 일어일문인 애가.. 암튼 근데 막 가도 중국 서쪽 끝으로 간대서 내가 길림성으로 가라고(ㅋㅋㅋㅋㅋㅋ)하고 옆에서 독문과 교수가 맞장구 쳐줬음. 존나 개꿈이지만.. 웃기지만 꿈에서라도 행복했다. 다시 끈끈한 사이가 된 것 같아서. 나 오고나서 다시 뭔가 모임? 톡방?도 활성화되고.. 암튼.... 중독될 것 같은 꿈.

02 December 2018

마음이 약해지면 안 돼. 피곤하고 막막하고 아프고 암튼 상태 안 좋은 새벽이라 아무것도 못할 것 같고 다 때려치고싶지만 내일 아침이 되면 괜찮아질거라고 다짐 또는 믿으며 잠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