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July 2013

일기

오후 6시 반 좀 넘어서 사무실에서 시청으로 출발했다. 그럼 약 7시쯤 도착. 본집회는 8시에 시작이고, 그 전에 7.27 정전협정체결 60주년 행사를 하고있었다...-.-;; 매우 괴로웠음... N* 의 판(..) 민족~~아리랑~~~으아아앜. 그리고 그 옆에선 본집회 끝날 때까지 계속 극우들의 함성을 냅다 지르는 맞불시위가...orz 여튼 원래 본집회 자체가 모 대학생 연합을 시작으로 한거였으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 여튼 우파들의 집회는 괴로웠음.

그리고 8시 좀 넘어서 본집회 시작. 10시를 넘겨서 끝났다. 3시간 동안 다리와 허리가 아팠음. 게다가 비는 오고 기침은 계속나고...ㅠㅠ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르고 내내 뭔가 이건 아니다싶으면서 드는 의문들이 있어서 같이 갔던 언니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일단 그 전에 몇몇 집회들을 다녔을 때랑은 전혀 다르게 별다른 공감이 안 갔다. 언니의 말로는 근본적인 문제를 지적하지 못하고 여기서 하는 요구도란 것도 넘 모호하다는 것. 사실 지금 민주당이 이 문제에 대해 말을 하는 것도 그들이 야당이기 때문이고. 국정원으로 민주/반민주를 나누지만 사실 자본/반자본 아닐까. 국정원은 어차피 새누리나 민주당이나 할 것 없는 자본의 도구일 뿐이고. 그걸 개혁하자는 건 정말 답이 없고(..) 이번 사건이나 역사적으로 봤을 때나 해체가 옳지만 그 과정이 어떻게 될 지가 중요한 것 같기도 하다. 뭐 근데 문제는 현실적으로 해체는 안 될 것 같다는 거고..;; 해체가 된다고 해도, 심지어 정권이 퇴진한다고 딱히 우리의 삶이 크게 달라지고 실질적 권리들을 되찾을 수 있을 것 같진 않아서 말이지... 사실 해체나 퇴진은 우리의 실질적 힘이 커지고 난 뒤의 결과라서 앞의 말이 모순되긴 하지만. 여튼 내 말은 대통령이 1번에서 나오든 2번에서 나오든 사람들과는 크게 관계없는 말이란거. 뭐 그래서 결선투표 하자는 것도 그거다. 그래야지 사람들이 좀 더 다른 민주나 노동 등의 세력들에 관심을 쏟을 여력이 생기니까.

집회에 사람들이 그렇게 엄청나게 모인 것도 아니지만, 횡단보도를 건너 대한문 앞으로 갔을 때 넘 슬펐다. 시청광장이나 대한문이나 민주주의를 외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더 중요한 건 대한문 앞에서의 민주주의라고도 생각한다. 사람들은 최소한의 형식적·절차적 민주주의가 훼손되었을 때 자발적으로 나와서 '착한' 시위를 하지만, 대한문 앞의 진짜 민주주의를 지지하면 몹쓸 사회악으로 몰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도 사람들이 그 자리에 모인 건 충분히 긍정적이고 의미있는 일이라고 본다. 또한 국정원 문제때문만에 모인 것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더 이상의 주제로 나아가지 못하는 것처럼 보인다. 다 비슷비슷하고 별로 내용 없는 발언들 중에 모 대학 재학생 언니가 나와서 했던 발언이 눈에 띄었는데, 전달력도 쩔었지만 내용 자체도 좋았었다.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얼마 전의 희망버스 등의 노동 이야기를 했다. 그 자리에 모인 사람들에게 더 크게 멀리 내다볼 수 있도록 제안을 하고 계속 말해야 하는 것 같다. 그러지 못한 건 아직 우리(?)가 정치세력화되지 못했기 때문이겠지만, 또 어려운 일이겠지만 그만큼 중요한 일이라고 본다.

끝나고 얘기를 돌아가면서 했는데 같이 갔던 사람들 대부분 비슷한 답답함을 느낀 것 같다. 그리고 더 열심히 하기로 결의(..).

26 July 2013

오늘 친한 고딩 동생과 빕스에서 밥을 머겄다. 내가 걔네 동네까지 가서 사주고 옴..고3......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_ㅠ 근데 웃긴건ㅋㅋㅋㅋㅋㅋㅋㅋ청소년 요금으로 먹고나옴ㅋㅋㅋㅋㅋㅋ민증 검사를 걔만 하길래 당연히 걔만 청소년 요금 나올 줄 알았는데 나중에 보니 나까지 청소년요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ㅈ..좋은 동안이다.....는 왜 오히려 걔는 민증검사를 당하는...ㅇㅇ(..)

여튼 약 4-5시간동안 밥을 먹으며(..) 이런저런 얘기들을 나눴는데 마지막에 내가 걔한테 페미니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런거 묻는거 처음이었는데 여튼 걔의 의견이 궁금했음.
-
일단 너무 과하지만 않으면 괜찮다고 함. 자기는 누나도 둘이나 있고 해서 반감은 없다고.
그래서 과한게 뭐냐고 물으니까 역차별 등을 얘기함. 여성과 남성이 함께 가는게 아니라 여성이 권력의 우위에 있는 걸 지향하는...ㅇㅇ

글고 페미니즘하면 떠오르는 건 대개 군대, 여성부, 이대(.....)라고 한다. 그리고 페북에 올라오는 그런 것들, '못생긴(..)' 여자가 남자 군대 너무 짧다고 하는 그런 짤들. 어느 집단이든 소수가 욕을 먹인다고 함.

그래서 구체적으로 '페미니즘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라고 물으니 잘 대답을 못함. 근데 이건 누구나 그런 듯. 나도 이런 질문 여러번 받아봤는데, 그리고 다른 사람들도 말하길, 처음에 당황함. 왜냐하면 뭔가 항상 그런 (대개 부정적인) 이미지로만 존재해왔지 정작 그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지 않아왔기 때문이다. 정말이지 아무도 페미니즘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 듯.
여튼 잠시 생각하더니 시대가 시대인 만큼 여성도 일을 하고 사회생활을 하는데 그런 거에 대해 정당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게 페미니즘 같다고 함. 동양이든 서양이든 마찬가지인데 동양은 더 그런게 늦는 것 같다고도.

그리고 여대의 존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나한테 물어보기도 했다. 예전에 여성의 권리보장을 위해 만들어졌는데 시대가 바뀐 지금에선 어떻게 받아들여져야하는지-..

나는 걔한테 꼭 페미니즘이 모든 걸 젠더의 문제로 환원하려고하는 건 아니라고, 오히려 거기에 계급이나 인종 등 여러 축을 더하는게 우리(학회ㅇㅇ)가 추구하는 페미니즘이라고 말해줬다.
-

생각보다 괜찮은 대화가 오가서 나름 만족스러웠음. 막판에 잠깐 물어본거라 짧아서 아쉽긴 했지만...ㅋㅋㅋ 

25 July 2013

여성주의 학회가 끝난 뒤 다같이 뒷풀이. 학교 앞 칵테일바에 갔당. 얘기 나누다가 집 오고 씻고 좀 정신 차리니까 이 시간ㅎㅎㅎㅎㅎ 요즘 맨날 새벽 2시 정도에 잠들어서 아침 11시쯤 일어나는 것 같다. 저게 각각 2시간만 당겨져도 얼마나 좋을까(..)
학회는 새로운 사람이 오셨는데 평소보다 배로 활력넘치고 넘 좋았다ㅎㅎㅎㅎㅎ그리고 뒷풀이도 완전 언니들 토크~ 난 좀 이런게 필요했던 것 같다. 얼마 전에 너무 주위에 터놓고 대화할 여성들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딱...헤헿. 확실히 아무리 이성관계(?)가 덜하다고 하더라도 동성관계가 스트레스도 훨씬 적게 받고 편하고 짱인 것 같다.
정치가 우선한다

p.292

(...) 군나르-아들레르 카를손이 (한 세대 전 닐스 카를레뷔가 남겨 놓은 유산을 따라) 지적했던 대로 스웨덴 사회민주주의자들은 자본가들을, 자신들이 

……스칸디나비아의 왕들을 바라보았던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바라보기 시작했다. 1백 년 전 스칸디나비아의 왕은 엄청난 권력을 소유했다. 50년 전 그는 여전히 상당한 권력을 지니고 있었다. 현재의 왕은 우리의 헌법에 따르면 여전히 1백 년 전과 똑같은 형식적 권력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현실에서 우리는 그의 권력으로부터 모든 기능을 떼어 내 버렸기 때문에 오늘날 그에게는 사실상 권력이 없다. 우리는 그런 일을 위험하고 파괴적인 내부적 싸움 없이 해냈다. 이와 똑같은 방식으로 그보다 더 위험한 싸움, 즉 만약 우리가 정식으로 국유화의 길에 들어선다면 피할 수 없을 싸움을 피하도록 하자. (국유화, 즉 소유권 자체의 몰수) 대신 우리의 현 자본가들에게서 한 명 한 명 차례대로 그들의 소유권이 지니고 있는 기능을 떼어 내고 박탈하도록 하자. 심지어 그들에게 새로운 옷을 주도록 하자. 안데르센의 이야기 속에 나오는 유명한 임금의 옷과 닮은 것(모두가 칭송하지만 사실 존재하지 않는 옷)을 말이다. 수십 년 후 그들은 아마도 형식적 왕으로서 계속 남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현실에서 그들은 이미 사라지고 열등한 발전 단계에 있던 나라에 대한 벌거벗은 상징으로 남게 될 것이다. Gunnar Adler-Karlsson, Functional Socialism (Stockholm: Prisma, 1967), pp. 101-2

22 July 2013

야호 즐거운 하루였다!
이상하게 멘탈이 자정작용(..)으로 괜찮아졌음. 거의 한 달만에...ㄲㄲ
앞으로도 쭉 괜찮은 날들을 보냈으면.

21 July 2013

어제 엄마가 한달 간의 해외 여행을 홀로 떠났다.
난 이게 지금 너무너무 스트레스..ㅠㅠ 대체 왜.. why..... 부디 건강히 돌아오길.

근데 나도 떠나고 싶다. 덴마크나 노르웨이 같은 곳으롷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며칠 다녀오고 싶..... 죽게따 정말..
머리아픈 일들은 많은데 블로그에 차마 쓰지 못하는 건 그게 다 인간관계이기 때문..ㅎ......ㅎㅎㅎㅎㅎㅎㅎㅠㅠ
왜 난 항상 꼬이기만 하는 거신가.
심지어 요즘 이러다가 영영 연애 못하는 거 아닐까 하는 걱정이 들기도(..)

목감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아오... 편도선......ㅠㅠㅠ
문 좀 열어놓고 잤더니 그대로 gg
낼은 평일이니 병원엘 가야징...

7월도 어느덧 열흘 남짓 남아버렸다. 야호 빨리 9월이 오길

17 July 2013

그냥 모든게 존나존나 슬프고 무섭다
내 인생은 언제쯤..ㅠㅠ

15 July 2013

어제 공캠에서 술 마시고 오늘 오후 5시쯤 되니까 좀 살 것 같았당......
시발 샷을 10잔을... 으어어ㅓㅓㅓㅓㅓㅓㅓㅓ
근데 돈 안 내고 (실려)나왔다는 게 함정(..)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 사실 아직도 속이 안 죠음

11 July 2013

저번주 목요일 이후로, 벌써 일주일이 지났는데, 아무 생각이 없다.
정말로 바닥을 찍어버렸다고 표현해야할깤ㅋㅋㅋㅋㅋ심지어 도와주는 친구놈한테 행패부렸...
그러다가 나한테 화내는 데에 정말로 지쳐버렸고, 그냥 그 후로는 지쳐있음. 집에서 우울해보인다는 소릴 들었다(...).
여름이 지나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함.

09 July 2013


페미니즘 : 주변에서 중심으로
한국노동운동사1

05 July 2013

멘탈이 고장남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냥 인연이 아닌가보다 생각할 수 밖에~~~
이게 사는건가 헤헤
좌파당의 길
자본주의 역사 바로 알기
부채인간

01 July 2013

아카이브

1. 이건 저번에도 썼던.. 여기다 썼나 일기장에 썼나 여튼 봄ㄴㅎ 양치할 때에ㅎㅎㅎ아마 그때 처음 봤던 것 같다. 그렇게 환희 웃는 모습은ㅎㅎㅎㅎ

2. ㄱㅊ 처마에 올라갔을 때. 갈까말까하다가 늦게 도착했는데 날 보고 정말이지 엄청 환하게 웃었다

3. ㄴㅎ에서 깻잎ㅋㅋㅋㅋ깻잎을 엄청 많이 땄는데 이걸 다 먹으려면 얼만큼의 삼겹살이 필요할까?라는 질문에 팔을 펼쳐보이면서 이만큼- 이라고 했더니 또 그 미소ㅎㅎㅎㅎㅎㅎ

4. 역시 ㄴㅎ에서 수박먹으면서 (점심 당번이라서) 점심 언제 먹냐고 물었더니 그게 웃겼던지 또 웃는뎈ㅋㅋㅋㅋㅋ아니 근데 이건 그게 아니라곸ㅋㅋㅋㅋ점심 먹고 싶어서 물은게 아냣!!

- 얼마 전 ㅇㅈㅊㅈㅈㄷㅎ때.. 나란히 노숙(..)했는데 넘 좋았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헤헿ㅎㅎㅎㅎ서로를 향해 얼굴을 눕힌 것도 좋았다 눈 떴는데 바로 앞에 그 사람 자는 얼굴이 보이는 그런거....ㅎㅎㅎㅎㅎㅎ>>ㅑ